확대 l 축소

양형일 교육감 예비후보, 시교육청 ‘감사기능·소통행정’ 강화

폭행·자퇴강요 교사 두 달간이나 방치... 감사관실의 직무유기

양형일 광주시교육감 예비후보는 25일 “광주시교육청이 1월 교사가 막말로 자퇴를 강요했다는 사실에 대해 조사하고도 두 달간이나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해당 교사의 폭행과 도박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하루 만에 직위해제를 했다”고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 “단 하루면 가능한데도 두 달간이나 해당 교사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감사관실의 직무유기인지 또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인지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 교육감 취임 이후 일선학교에서 교감·교장의 영이 서지 않을뿐더러 학교의 자율권도 무너지고 있다는 한탄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며 “비위나 문제 있는 교사가 교단에 설 수 없도록 감사기능을 강화하고 참여와 소통의 교육행정을 통해 학교의 재량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광주광역시 광산구 체암로 1612 | 회장/노광배ㅣ발행인/편집인 한성영 | 광주아00032 / 2009년 1월 20일

대표전화 : 070-7792-9994, 010-5170-0545 팩스 : 0505-353-6789 대표메일 : baro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한소연 COPYRIGHT @BARONEWS.NET 2009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