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정치

지방정치

일반

경제

중앙경제

지방경제

일반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핫이슈

문화

스포츠

예술

여행

인물

일반

교육

중앙교육

지방교육

교육일반

국제

국제시사

해외리포터

일반

사람들

인터뷰

사람들

기업

일반

지방자치

서울.경인뉴스

광역시뉴스

시/군구뉴스

사설/칼럼

사설

칼럼

6.4 지방선거

광주광역시장

광주광역시교육감

광주광역시구청장

광주광역시의원

광주광역시구의원

6.2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교육감

교육위원

구박사의 인생클리닉

월별운세

19대 국회의원선거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확대 l 축소

119구급차 빅데이터 분석 ‘오전·남성·고령자’ 많아

시 소방안전본부, 구급활동 빅데이터 분석

음주자 괴롭힘, 119구급대원 활동 장애요인으로 꼽혀

[중앙뉴스라인 = 우제헌 기자]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가 지난해 119구급활동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오전 시간대에 남성, 고령자가 구급차를 가장 많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119구급차 이용 빈도수가 높은 시간대는 오전 8~9시 11.2%, 오전 10~11시 10.4% 등으로 오전 8~11시에 전체의 21.6%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이 2만6100명으로 여성 2만2734명에 비해 6.8%(3366명) 많았다.

연령별 이송은 50대(18.1%), 70대(14.9%),60대(14.6%) 등 순으로 60대 이상 고령자 비율이 전체의 40.8%를 차지했다.

이처럼 오전시간대에 구급차 이용이 집중되는 것은 몸 상태 및 집중력이 한낮에 비해 떨어져있는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활동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 남성이 흡연, 음주, 비만 등 건강을 해치는 위해요소에 많이 해당되고, 고령인구가 늘어나면서 고령 이용자의 비율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밖에도 119구급대원의 구급활동 ‘장애요인’으로는 ‘음주자의 구급대원 괴롭힘’이 전체 구급활동 장애요인 3833건 중 20.4%에 해당되는 782건이었으며, 최근 6년 간(2013~2018년) 구급대원 폭행 가해자 22명 중 90.9%인 20명이 음주상태로 집계됐다.

시 소방안전본부는 분석 결과를 토대로 올해 ‘119care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19care 프로그램’은 소방관으로 구성된 전문 구급강사가 각 자치구 노인복지관 등을 방문해 안전취약 계층인 어르신을 대상으로 ‘낙상사고 예방’ 및 ‘심폐소생술 교육’ 등을 실시한다.

시 소방안전본부 김영돈 구조구급과장은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한 폭행 사고가 공식적으로 집계된 건만 6년 간 22건이었다”며 “응급환자를 위해 밤낮 없이 환자에게 달려가는 119구급대원을 대상으로 한 폭행은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광주광역시 동구 필문대로 122 | 회장/노광배ㅣ발행인/편집인 한성영 | 광주아00032 / 2009년 1월 20일

대표전화 : 070-7792-9994, 010-5170-0545 팩스 : 0505-353-6789 대표메일 : baro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한소연 COPYRIGHT @BARONEWS.NET 2009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