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광주 클럽 내부 구조물 불법증축...무게 견디지 못해 무너져

광주 클럽 복층 구조물 붕괴 '2명 사망·10명 부상'...예고된 인재
[중앙뉴스라인 = 최윤규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동에 있는 7층짜리 건물의 2층 클럽 내부 구조물이 무너져 2명이 숨지고 10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7일 오전 2시 39분경 광주 서구 치평동의 한 건물 2층의 클럽 철제 구조물이 무너져 38살 최 모 씨와 27살 오 모 씨 등 2명이 숨졌고 10명이 부상을 입어 인근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부상자 10명 중 4명은 외국인으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미국 대표팀 다이빙과 수구팀 선수 2명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부상자들은, 조대병원, 광주 한국병원, 서광병원, 상무병원, 전대병원, 운암 한국병원 등에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클럽에는 외국인 50여 명을 포함해 300여 명의 손님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이 되고 있다. 또한 복층형 구조물에는 40여 명이 춤을 추고 있었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복층 구조로 된 클럽 2층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4m 높이에서 철제 구조물이 무너져 내린 것으로 판단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해당 클럽은 건물 2층 영업장 내부에 ‘ㄷ’자 형태의 복층 구조물을 설치했다.

경찰은 클럽 내 복층 구조물이 실제로는 건축대장 상 허가된 면접 외에도 추가로 허가 없이 불법증축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복층 구조물에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올라가면서 내부 구조물이 하중을 견디지 못해 무너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감식 결과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또 불법 증축 여부와 안전 규정 준수 여부 등도 살필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클럽 관계자 등 3명을 소환해 불법증축 여부 등 사고원인과 경위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광주광역시 광산구 체암로 1612 | 회장/노광배ㅣ발행인/편집인 한성영 | 광주아00032 / 2009년 1월 20일

대표전화 : 070-7792-9994, 010-5170-0545 팩스 : 0505-353-6789 대표메일 : baro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한소연 COPYRIGHT @BARONEWS.NET 2009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