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전남소방, 야산 실종자 3일만에 가족 품으로


전라남도소방본부(본부장 변수남)가 해남에서 실종된 치매 환자를, 신고 3일만인 지난 2일 낮 12시께 구조했다.

4일 전라남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1시께 해남 화원면 부동마을 인근에서 장애3급(치매) 질병을 앓고 있던 A씨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119와 군경 합동으로 수색에 나섰다.

A씨는 아내가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주택 인근 야산으로 들어가 사라졌다. 이에 따라 경찰, 소방, 군인, 의용소방대, 마을 주민 등 연인원 772명, 소방 및 유관기관 장비 55대(수색구조장비, 헬기, 드론, 구조견)을 집중 투입해 수색을 벌였다.

수색 결과 2일 마을 뒤편 계곡에 있던 A씨를 발견, 현장 응급처치 등을 한 후 목포 소재 종합병원으로 옮겼다.

변수남 본부장은 “도민의 안전은 119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마음으로 도민의 입장에서 안전사각지대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 첨단 탐색장비를 지속적으로 보강하고,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전문 탐색요원을 양성하는 등 실종자 발생 시 신속히 찾아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전라남도소방본부]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광주광역시 광산구 체암로 1612 | 회장/노광배ㅣ발행인/편집인 한성영 | 광주아00032 / 2009년 1월 20일

대표전화 : 070-7792-9994, 010-5170-0545 팩스 : 0505-353-6789 대표메일 : baro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한소연 COPYRIGHT @BARONEWS.NET 2009 ALL RIGHT RESERVED